차툐루애 의 정보 공유 페이지

월드컵 2년마다 개최? 무슨 축구선수가 로봇이냐?

목차

국제축구연맹(FIFA)이 4년마다 열리는 월드컵 개최 주기를 2년으로 줄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4년마다 열리는 월드컵이 원체 길다는 겁니다. 콕집어 말해, 돈을 더욱 긁어모으려는 모양인데요. 이번 시간에는 시고로 어처구니없는 FIFA에 대해서 생각해 봅니다.

월드컵이 2년마다 열린다면

4년은 천만 길다. FIFA, 월드컵 ‘2년마다 개최’ 추진 국제 축구연맹은 4년마다 열리는 월드컵 개최 주기가 세상없이 길다면서, 주기를 2년으로 줄이는 방안을 추진하고 나섰는데요.

심심하면 거론되는 2년 주기 월드컵 개최안에 대해, 축구계는 또다시 옥신각신거립니다.

■ AP와 BBC 등 중요 외신 소식

2021년 5월 22일, 공간 축구연맹(FIFA) 거듭 총회에서는 남정네 월드컵과 아낙 월드컵을 2년마다 개최하는 방안에 관한 타당성 화거 여부를 표결에 부쳤는데요.

˙찬성 166표 ˙반대 22표

압도적인 차이로 월드컵을 2년마다 개최하는 방안에 가결했습니다.

위와 같이, 어이없는 방안을 제안한 사람은 고만 야세르 알미세할 사우디아라비아 축구협회 회장인데요.

■ 야세르 회장의 주장

월드컵을 지금처럼 4년 주기로 개최하는 것이 경기적이나 상업적인 관점에서 축구를 강화하는데 최적인지 따져봐야 한다.

축구가 직면하고 있는 많은 문제가 코로나 19 팬데믹 확산으로 더욱더 악화했다.

세계적인 구조조정을 통해 축구의 장래를 위해 최선의 방안이 무엇인가를 찾아야 할 때

■ 지안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의 주장

도통 설득력 있고 구체적인 제안, 우리는 열린 마음으로 논의해야 한다.

예를 들어, 아프리카의 때 54개국 중심 5개국 인류 월드컵 본선에 출전할 이운 있다.

본선에 나오지 못하는 대부분의 나라들은 내종 월드컵까지 4년이나 기다려야 한다.

그동안, 고해 맥시멈 규모의 축구 대회인 남편 월드컵은 1930년 출범한 이후 제2차 세계대전이 벌어졌던 1942년과 1946년을 제외하고 부절 4년마다 개최되었는데요.

이에 따라, 아녀자 월드컵도 1991년 시작한 후 마찬가지로 4년마다 개최되고 있습니다.

■ 시즌 막판만 되면, 거론되는 월드컵

한편, FIFA는 1999년에도 월드컵을 2년마다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한 바 있는데요.

당시, 제프 블래터 회장은 국가대표 축구를 강화하기 위해, 월드컵을 2년마다 열자고 주장했었습니다.

그런데, 블래터 회장은 월드컵이 4년마다 열리기 때문에, 대륙별 순환 개최에 따라 한 대륙을 16년이나 기다려야 하는 것은 세상없이 가혹하다는 것도 주장했는데요.

아마도, 월드컵을 더 자주 개최해, 수익을 늘리고 싶은 FIFA의 속내도 깔려 있는 게 분명합니다.

당시, 월드컵을 해 4년마다 유로, 아시안컵, 코파 아메리카 등을 개최하는 대륙별 축구연맹의 강력한 반발로 무산됐는데요.

하지만, 코로나 19로 인해 수익이 크게 떨어진 FIFA가 새삼스레 월드컵 2년 주기 개최 카드를 꺼내 든 것으로 보입니다.

월드컵이 2년마다 열자는 주장

2년마다 열리면 안식구 된다는 주장

물론, 전 지구적인 축구 축제인 월드컵이 자주 열리면, 축구팬의 벽 사람인 저로서도 으레 좋겠죠.

하지만, 경기력이나 권위, 흥행 길미 등, 무엇 이런 거 다 떠나서 월드컵을 2년마다 개최하면, 사뭇 2년 안에 조별리그는 어떻게 합니까?

이때 같은 조별리그 시스템으로는 24개월 안에 절대로 치를 토토이운 없는 경기수입니다. 또한, 축구경기가 월드컵만 있습니까?

① 축구 선수들이 먹고살려고 죽으라, 뛰고 있는 각국의 리그 경기와 FA컵 경기

② 유럽을 대표하는 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 경기를 비롯한 다리깽이 대륙별 클럽대항전

③ 자신의 국가를 대표를 하는 대륙별 투쟁 및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 국가대항전

이런즉 경기를 다 뛰면서, 4년마다 열리는 월드컵 출전도 빠듯한데…

그런데, 무슨 월드컵 경기를 2년마다 개최한다고… 무슨 축구선수가 로봇인 줄 아는가 봅니다.

얼마간 전, 유럽 슈퍼리그 때도 유럽축구연맹(UEFA)의 횡포에 대해 말씀드린 상대 있는데, 금번 세속 축구연맹(FIFA)의 배의 자체도 진짬 어이가 없네요.

무슨, 돈에만 눈독 들이고, 축구 선수의 입장에서는 눈곱만큼도 결심 중간 하는 심복 자체가 할 말을 없게 만듭니다.

어디, 연맹이라는 데가 십중팔구 이런가요?

축구팬들은 선수들이 오른쪽 가슴에 수록 달고 축구하는 모습만 보는데, 징검다리 축구연맹들은 자기들한테 떨어지는 돈만 밝히는 모습이라니…

이제, 해외축구도 20/21 시즌이 끝나 가는데, 뒤 시즌 되기 전까지, 좋은 안주거리 편측 생긴 거 같습니다.

올림픽 남자축구 조추첨 시마이 및 조별경기 일정

‘해외축구 매치 P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tegory: 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