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툐루애 의 정보 공유 페이지

갑상선암의 증상과 치료방법

목차

갑상선암이란 무엇인가요?

▲갑상선암

갑상선암은 갑상선호르몬을 생산하고, 칼슘 농도를 조절하는 기능이 있는 갑상선에서 생기는 악성종양입니다. 갑상선암의 종류는 유두상암, 여포암, 수질암, 미분화 등이 있으며, 유두상암, 여포암을 분화암이라고도 부릅니다.

2015년 네이쳐(the Nature)지 에서 “모든종류의 암에 대해 초기진단이 목숨을 살린다.”(Screening saves lives for all types of cancer) 라는 것이 잘못된 믿음(myth)이다라는 것을 말하며, 한국에서 가장많은 발병률을 보이는 갑상선암은 조기진단으로 인해 다른 나라보다 더한층 많은 갑상선암을 진단해 냈지만, 사망률(10만명중 1명) 은 변하지 않았다고 꼬집었습니다.

1997년, 한국의 내과의사가 초음파로 감상선암을 초기에 진단할 명맥 있다고 제시했고, 그것이 급기야 정부의 “암초기 발견계획”을 타고 전국적으로 퍼졌습니다.

그러므로 한국에서 갑상선암의 발견은 1999년 10만명중에 5명정도 에서, 2011년에 10만명중 70명으로 급격히 증가했습니다. 아울러 이중의 2/3 는 갑상선샘(thyroid glands) 를 제거하고, 대체물 지상 약을 먹는 것을 진단받았습니다.

갑상선암의 증상

전반적인 증상으로는 초기에는 특별한 것은 없습니다. 일정크기 이상으로 커지면 눈으로 식별할 운 있거나 숙련된 전문의는 환자의 뒷편에서 촉진으로 이를 알 성명 있습니다.

대충 갑상선암의 첫번째 증상은 목의 갑상선 부분에 혹이 있는 것입니다. 오히려 65%에 달하는 성인들은 작은 혹들을 갑상선에 가지고 있습니다. 더욱이 일반적으로 이윤 혹에서 10%미만이 암으로 진단됩니다.

갑상선암의 진단

진단은 초음파를 통해서 확인합니다. 불명확한 경계, 어두운 색상, 석회화, 초음파영상에서 세로의 모습등은 총체 악성의 확률은 높입니다.

이러한 병변이 확인되면 통상은 초음파유도상세침생체검사를 통해서 검사합니다. 아쉽게도 변 방법의 정확도는 높지만 약 5%의 경우는 암인데도 불구하고 암이 아니라고 나오는 경우도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날찍 경우는 총검사를 실시하거나 지속적인 추적관찰이 필요합니다. 한편으로는 초음파상으로도 어느 수평반 예측이 되므로, 의심이 되는 경우는 수술을 통해서 검사하는 것이 일반적인 방법입니다. 특히, 갑상선내의 모낭에 생기는 여포상암은 수술전까지는 악성여부를 판단할 길운 없어서 정녕 수술을 해야 합니다.

갑상선암의 치료방법

■수술

기본적으로 악성임이 확정되면 수술을 통한 근치가 주인 우선시 됩니다. 또한, 수술전에 필요에 고로 CT, MRI, PET등의 검사를 시행할 요행 있습니다. 자주 약 절반의 경우에서 경부림프절 전이가 발견되므로 의심스러운 병변이 있다면 수술의 방법이 변경하거나 절개범위를 확장해야 합니다.

수술의 방법은 개복수술, 내시경, 로봇수술 등이 있으며, 최근에는 높은 비용에도 불구하고 빠른 회복과 미용상의 이유로 로봇수술이 선호되나 의사들에 고로 권유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권유하지 않는 이유는 암세포의 탄원 안전하게 들어내는 것이 중요한데 수술과정에서 조직이 각 등에 남을 운 있고, 경부곽청술과 함께 목부분의 임파선을 일체 들어내어야 할 보기 자신 눈으로 보고 작업하는 것에 비해 폐결절 정확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수술의 방법 전절제수술과 반절제수술로 나뉘며, 전절제술은 향후에 동위원소(방사성 옥소)의 치료를 가능하게 합니다.

더욱이 TG(Thyroid Globlin)을 통한 암을 추적할 명 있게 도와주는 도리어 수술 이환 발성이상, 근육의 동작이상 등 부작용이 있고 수술시간이 길어지고 후유증이 발생확률이 높습니다. 반절제는 후유증, 부작용이 적은 도리어 초음파등으로만 추적관찰이 가능하고 방사성 동위원소 치료가 불가능하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수술후 부작용

갑상선은 성대의 활동을 관장하는 회돌이 신경과 가까우므로 곧잘 수술직후 일정기간 말을 징검다리 못하는 부작용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부갑상선은 칼슘의 체내 농도를 높이는 역할을 하는데, 갑상선 제거시에 부갑상선이 손상을 입거나, 새로이 작동을 하는데 시간이 소요될 복 있습니다. 수지 일 손이 꼬이거나 하는 증상이 나타나며, 즉시, 칼슘제를 투입해야 합니다.

■I-131치료

갑상선은 인체내에서 유일하게 요오드를 흡수하는 기관입니다. 이를 이용하면 방사성 물질을 표적치료제처럼 사용할 행복 있습니다. 이를 방사성옥소치료라 합니다.

갑상선을 전절제한 환자가 TSH(갑상선자극호르몬)이 높은 상태(인위적 갑상선기능저하증 상태)에서 방사성 요오드를 섭취하면 금액 혹은 비정상의 갑상선세포가 요오드를 흡수하게 되고, 현금 동위원소가 내뿜는 다량의 방사선이 방출되어 흡수한 세포를 죽이게 됩니다.

용량(30 mCi, 1.1 Gbq 초과시)에 따라서는 방사선이 차폐된 방에 입원치료를 해야 하며, 이는 다른 사람에게 불필요한 방사능 피해를 주소 않게 하계 위함입니다.

갑상선암세포나 정상갑상선세포가 방사성 물질을 이시 흡수하도록 환자는 TSH를 높이기 위해서 갑상선호르몬(신지로이드)을 4주간 복용 중단하여(수술직후는 5주이상) TSH를 30 mg/UL로 높이고, 요오드가 들어있는 다시마나 천일염등을 예사 2주간 먹지 않아야 합니다. (저요오드식)

원발소 및 경부의 잔여병소 혹은 잔존 갑상선세포를 제거하기 위해서는 교역 100~200 mCi의 동위원소 치료를 시행한다. 제거확률은 무릇 70%수준으로 알려져 있으며, 환자의 피해를 최소하기 위한 저용량 치료(30 mCi)인 경우는 무역 30~50%로 알려져 있으며 3회 정도를 6~12개월간격으로 시행합니다.

※부작용

TSH수치 증가 시키기 위해서 호르몬을 중단한 디딤돌 길바닥 암세포가 가일층 자랄 요체 있습니다. 혈관에 인접한 경우, 두목 등에 암세포가 있는 처지 급성염증에 의한 부작용이 있을 복 있습니다. 골수 등의 피폭량 증가로 백혈병이나 여타 암의 원인이 될 복 있다.

갑상선암의 치료율과 재발

갑상선암은 치료가 출두천 잘되는 암으로 10년 생존율이 95%이상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한 이유는 다음과 같은 몇 화자 이유로 기인합니다.

●갑상선암이 단발성이고 갑상선내에만 위치하는 일 10년이 지나도 성장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만치 거북이 암입니다.

●갑상선은 완전 제거하고도 생명유지가 가능삽니다. 간암/폐암 등 완전 제거가 불가능한 장기의 암과는 성격이 다릅니다.

●인체에서 유일하게 요오드를 흡수하는 기관으로 표적치료가 가능합니다.

※재발

재발은 다음의 장소에서 대체로 발생합니다.

원발소(갑상선이 있던 자리의 여태 제거되지 못한 갑상선), 농토한 임파선, 폐, 뼈, 뇌

보탬 중 뼈와 뇌, 폐의 종괴형 재발이 아닌 경우는 치료성적이 좋은 편이며, 대개 i-131치료와 수술을 병행하게 됩니다.

(출처) https://ko.wikipedia.org/wiki/갑상선암

Category: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