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툐루애 의 정보 공유 페이지

아이패드프로 5세대 12.9 셀룰러 사용후기 태블릿은 무조건 셀룰러

목차

아이패드 차제 4세대 11인치 와이파이 모델을 구입하고 나서 사용하다가

셀룰러가 되지 않아 결국

아이패드프로5세대 12.9인치 셀룰러 모델로 업그레이드하게 되었습니다.

기존에 쓰던 아이패드프로4세대 WIFI 모델입니다. 스마트 폴리오 태블릿 추천 키보드로 진실 일쑤 사용했었지만 셀룰러 모델이 아니라서 밖에서 사용하기가 무지 제한적이었습니다 특히나 그 전에는 아이패드 에어 3세대 셀룰러를 사용했었기 때문에 셀룰러에 익숙해진 필자한테는 너무나도 불편했었습니다. 결국 4세대는 중고로 처분하고

아이패드 직업 5세대 12.9인치 셀룰러 모델로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11인치보다 12.9인치의 활용도가 한결 좋을 것 같았습니다. 미리감치 8K HDR 영상을 확인해보고자 합니다.

필자가 디스플레이 화질을 실례 위해서 덕질 근로계급 아니… 언제나 보는 에이핑크의 덤더럼영상은 HDR 영상이 아닌 SDR영상이기 때문에 별다른 차이가 없어서 HDR 영상을 찾아 보았습니다.

오 마이걸의 던던 댄스 8K HDR 직캠 영상으로 화면을 보았을 때

화면 밝기와 선명도의 차이가 상당히 차이가 났습니다.

HDR 영상인지 빈빈히 모르겠다면

메뉴를 선택해보시면 밝기 차이로 인해 HDR 영상인지 알 고갱이 있습니다. HDR 영상으로 보니까 실제 공방에서 보는 듯한 느낌이 나서 좋았습니다. 아이패드프로4세대와 아이패드프로5세대 송두리째 HDR를 지원하지만 미니LED가 탑제된 아이패드프로5세대에서는 조금더 선명하고 밝게 나옵니다. 그러나 HDR 컨텐츠가 많이부족하긴합니다.

M1맥북 업 고급형과 비교해 보았을 때

13인치인데도 12.9인치의 아이패드가 세상없이 커 보이 긴 합니다.

사이드카나 편집 툴을 이용하여 맥북 화면을 아이패드로 띄울 수가 있습니다. 애플 팬슬이 있다면 디스플레이가 있는 타블렛으로도 사용할 복수 있습니다. 필자가 사용하고 있는 저가형 TN 모니터보다 화질이 좋지만 아이패드5세대 소업 12.9인치의 어린애 LED의 장점인 4K HDR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것이 도무지 아쉽습니다.

셀룰러 모델이니까 셀룰러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하고자합니다.

아이패드 같은 태블릿은 무조건 셀룰러로 구입을 하라고 권유드립니다.

셀룰러를 사용하면 따로따로 개통을 해줘야 해서 통신 비용이 발생한다고 생각하 실정 운명 있는데요

데이터 쉐어링은 1대 정도는 무료로 가능합니다. 데이터는 기존에 사용하시던 데이터랑 같이 공유해서 사용이 가능한 것이죠 필자처럼 높은 요금제를 사용하시면

극한 달에 50기가를 무료로 사용할 삶 있습니다. 시초 개통할때 직영점,대리점을 통해서도 개통이 가능하지만 유플러스 기준으로 전화로도 개통이 가능했습니다. 무론 물리적인 유심이 들어가기 때문에 유심을 택배로 받아야겠지만요

휴대폰의 핫스팟 차등 이용하면 WIFI버전도 밖에서도 사용이 가능하지만 휴대폰의 배터리와, 발열에 영향을 주며 연결이 불안정합니다.

테블릿의 셀룰러를 사용하면 연결할 소용 없이 데이터로 이용이 가능해서 더없이 편하고 통신사의 유심을 사용하기 때문에 통신사의 와이파이를 사용할 핵심 있어서

한때 느릴 수 있겠지만 데이터가 없더라도 지하철 같은 공공장소에서 통신사의 와이파이에 연결해서 태블릿을 운용 할 무망지복 있습니다.

셀룰러에 익숙해지면 셀룰러가 없는 테블릿을 사용하기가 불편해지는 것입니다. 따라서 필자가 아이패드4세대WIFI버전에서

아이패드5세대 셀룰러 버전으로 기변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한가지 불만은 LG U+의 정책인지

3사 통신사의 정책이지 모르겠지만 자급제 5G 태블릿 단말기는

전산상으로 자급제 단말기를 등록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 5G로 등록이 불가능합니다.

LTE로만 개통해서 사용이 가능하더군요 LTE로도 백분 사용하는데 문제는 없지만 5G가 가능한 단말기인데도

단말기가 개통하고자하는 통신사가 다르거나 자급제면 5G를 사용하지 못하는 것은 큰 문제로 생각합니다.

성능입니다. 성능이 부족한것이 문제가아닌

일절 좋은 성능을 활용할 요체 있는 것들이 없다는 것입니다.

태블릿에 맥북에 탑재되는 M1칩셋이 탑재되어 있는데 고성능 칩셋을 활용할 생령 있는 것이 대부분 없다는 것입니다.

아이패드 OS가 대단히 바뀌지 않는 이상

맥북만큼의 활용성은 떨어질 것 같습니다.

애플이 잘 아이패드가 컴퓨터라고 우기는데 어림없는 소리인 것 같습니다.

하드웨어는 매일반 사람들이 쓰기에는 넘치도록 좋아졌고

이제는 하드웨어보다는 소프트웨어에 좀더 신경써야할 시대인것 같습니다.

Category: it